• 커뮤니티
사진갤러리

 

 

 

 

 

일단 당의 '투톱'인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연찬회에서 내년 4월에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보수가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내년 총선까지 개혁의 길이 지금보다 힘들고 어려울 수 있다. 우파 대통합이란 지난한 과제도 우리 앞에 있다"며 "우리 당이 중심이 돼서 우파 대통합의 가치를 실현해 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재인 정권심판이라는 큰 목표 아래 하나가 되면 이뤄내지 못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총선을 반드시 이기고, 정권을 되찾아 와야 하는 이유는 그 길만이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 역시 "총선을 위한 전략은 제1 전략도, 제2 전략도, 통합과 하나 되는 연대"라며 "우리 모두 하나가 돼서 내년 총선에서 모두 승리하고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강연자로 나선 김근식 경남대 정치학과 교수 역시 '통합'을 강조했다. 특히 김 교수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측근으로 통한다는 점에서, 한국당이 이날 김 교수를 부른 것은 보수 대통합을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김 교수는 강연을 통해 "내년 총선 앞두고 연대하고 통합하고 힘을 모으는 한국당이 돼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유권자들이 마음 놓고 갈 정치적 저수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어떻게든 개혁적 중도보수의 반문연대를 만들어야 한다"며 "한국당이 가장 큰 집이고, 책임감을 갖고 국민적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정치적 저수지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 이것은 보수통합이 아니라 중도와 보수가 상대방을 존중할 수 있는 큰 그릇"이라고 설명했다.
출장샵 콜걸 출장안마 출장샵추천 24시출장 출장업소 일본인콜걸 출장아가씨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